주요 메뉴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지원사업

보도자료

HOME정보마당 보도자료
중기중앙회, 온라인 플랫폼 입점업체 실태조사 결과 발표
  • 등록일 2021.03.31

오픈마켓 입점업체 98.8%, 배달앱 입점업체 68.4%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법 제정에 찬성

- 중기중앙회, 온라인 플랫폼 입점업체 실태조사 결과 발표 -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온라인 플랫폼(오픈마켓, 배달앱)에 가입한 1,000개 입점업체(오픈마켓, 배달앱 각 500)를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플랫폼 입점업체 실태조사결과를 발표했다.


 


ㅇ 조사 결과, 오픈마켓 입점업체의 98.8%, 배달앱 입점업체의 68.4%공정거래위원회가 입법발의한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법제정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찬성이유와 관련해서는 오픈마켓과 배달앱 모두 거래불공정 행위에 대한 구체적 대응기반 마련 때문이라는 답변이 가장 높았으며(오픈마켓 39.5%, 배달앱 51.2%),


 


다만, 제정법에 추가하거나 향후 보완이 필요한 점과 관련해서는 오픈마켓과 배달앱 모두 비용 한도 또는 가이드라인 마련이라는 답변이 가장 높았다. (오픈마켓 86.4%, 배달앱 50.2%)


 


’20년 기준 오픈마켓 입점업체의 판매수수료는 월평균 최대 12.5%였다. 배달앱의 경우 중개수수료는 공개된 수수료 수준과 대다수 일치하나, 추가로 정액(최대 87.6% 활용) 또는 정률(최대 41.2% 활용) 광고를 활용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ㅇ 오픈마켓의 경우 상품노출 기회에 대한 만족도(5점 평균 점수 기준 3.67, 만족 비율 69.0%)에 비해 판매수수료(3.20, 36.8%)와 광고비(3.17, 35.6%)에 대한 만족도가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ㅇ 배달앱의 경우 응답업체의 63.2%가 배달앱에 지급하는 수수료와 광고비 수준이 과도(매우과도 20.0 + 과도 43.2)하다고 응답하였으며, 보통이라는 응답은 34.0%, 적정하다는 응답은 2.8%에 불과했다.


응답 업체 중 오픈마켓 입점업체의 65.0%‘G마켓, 54.8%‘11번가 가입해 있으며, 배달앱 입점업체의 94.8%배달의 민족, 79.2%요기요에 가입해 있었다.


 


주 거래 플랫폼오픈마켓의 경우 쿠팡(36.2%), 11번가(19.6%), 위메프(13.4%), G마켓(11.0%)의 순으로 가입률이 높았고,


 


배달앱의 경우 주 거래 플랫폼배달의 민족(57.6%), 요기요(26.0%), 위메프오(7.0%), 배달통(5.8%), 쿠팡이츠(3.6%)의 순으로 가입률이 높았다.


 


’20년 기준 오픈마켓 입점업체는 월평균 매출액의 45.6%, 배달앱 입점업체는 월평균 매출액의 56.6%온라인 플랫폼에 의존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ㅇ 오픈마켓의 경우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발생하는 월평균 매출액 비율이 ’1841.4%, ’1941.6%, ’2045.6%로 매년 증가했으며, 배달앱의 경우 ’1848.6%, ’1953.2%, ’2056.6%였다.


 


이와 같은 증가 추세(전년 대비 오픈마켓 4%p, 배달앱 3.4%p)는 코로나19 인한 온라인 소비 증대 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소비 증대에 따라 온라인 플랫폼 이용이 활발해지는 가운데, 최근 많은 입점업체들이 과도한 비용 부담과 불공정행위 발생을 호소하고 있다,


 


대다수 입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플랫폼 중개거래에 대한 최소한의 법적 규율이 시급하다는 입장으로,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법 조속 제정을 통한 거래 생태계 공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ㅇ 이어, 입점업체 부담은 결과적으로 소비자에게도 전가되는 만큼 수수료·광고비 등 온라인 플랫폼 입점업체의 비용 부담에 대한 최소한의 가이드라인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붙임 : 1. 조사결과 요약 1.
2. 조사결과 세부내용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