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IZ 중소기업중앙회

  • 정보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기

중소기업계, 주휴수당 폐지 추진

등록자 홍보실 등록일 2018-10-11 조회수 274
첨부파일 첨부파일 보도283-(사진1)제4차 노동인력특별위원회 개최.jpg 첨부파일 보도283-(사진2)제4차 노동인력특별위원회 개최.jpg 첨부파일 보도283-제4차 노동인력특별위원회 개최(계획안).hwp 첨부파일 보도283-제4차 노동인력특별위원회 개최(회의자료).hwp 첨부파일 보도283-제4차 노동인력특별위원회 개최.hwp
중소기업계, 주휴수당 폐지 추진
- 제4차 노동인력특별위원회 개최, 근로시간․최저임금 등 노동현안 논의 -

283.jpg

□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는 10일(수)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제4차 노동인력특별위원회」(위원장 신정기)를 개최하고 주휴수당 폐지를 비롯해 근로시간․최저임금 등 노동현안 제도개선 과제에 대한 중소기업계 입장을 정리하고, 향후 대응계획을 논의하였다.

 ㅇ 이날 모인 노동인력특위 위원들은 주휴일 무급화, 근로시간 제도 유연화방안, 최저임금의 구분적용 등 노동제도 개선과제에 대해 논의하였다.

   - 위원들은 세계적으로 입법례가 거의 없는 주휴수당으로 인해 기업들은 20%의 추가 인건비를 부담하고 있으며, 최근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과 더해져 임금체불 급증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 특히 주휴수당으로 인해 최저임금 인상시 주 15시간 미만 근로자가 늘어나고, 임금수준 양극화를 오히려 심화시키고 있다며, 주휴수당을 폐지하고 주휴일을 무급으로 규정해 영세기업의 법 준수도를 제고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 또한, 중소 생산현장의 구조적 장시간 근로 문제 대응을 위한 근로시간 제도 유연화, 최저임금 구분적용 등 제도 개선 과제도 함께 논의하였다.


 ㅇ 신정기 위원장은 “저성장 시대를 맞아 노동현안 문제로 인한 사회적 갈등이 큰 상황이며, 제도 개선을 통해 근본적 해결책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내년에도 소모적 논쟁은 계속될 것”이라며,

   - “남은 정기국회 기간 동안 주휴수당 폐지를 비롯해,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 확대, 최저임금의 구분적용 근거 마련 등 중소기업 입장에서 시급한 노동관련 입법이 반드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붙임 : 사진 1부

목록

good 좋아요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