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지원사업

보도자료

HOME정보마당 보도자료
중기중앙회 '직접생산확인 제도개선 토론회' 개최
  • 등록일 2021.05.14

중기중앙회 '직접생산확인 제도개선 토론회' 개최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 5.14() 상암동 중소기업DMC타워에서 직접생산확인 제도개선 토론회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 주최로 진행됐으며, 변화하는 제조업의 현실을 반영한 효율적인 직접생산확인제도의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마련됐다.

 

  동아대학교 정남기 교수는 발제를 통해 중소기업자간 경쟁제도와 직접생산 확인제도는 160조원에 달하는 공공조달시장을 통한 중소기업의 판로 확보 안정적인 성장 사다리 역할 하고 있으나, 업체가 여러 공정을 직접 수행해야 한다는 점에서 중소기업간 협업 업종별 전문화 트렌드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등의 개선 필요성 제언했다.

 

  이를 위해 직접생산 확인기준에 대해 자유 경쟁, 기업 경쟁력 강화, 적정 품질 유지, 국익에의 합목적성 원칙 적용하고 중소기업 협업 분업 활성화를 통한 중소기업의 전문성 강화와 경쟁력 확보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강조했다.

 

  패널토론은 오동윤 동아대 경제학과 교수 주재 진행되었으며, 중소벤처기업부 이화정 사무관, 김병건 조달연구원 혁신조달지원센터장, 권경현 법무법인 진운 대표변호사, 김현석 대한구가산업협동조합연합회 전무, 김용우 중소기업중앙회 공공구매지원부장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이화정 중소벤처기업부 사무관 국내 소재부품 업체로의 파급효과 확산을 위해 핵심부품에 대한 원산지 공개 국산 부품 활용도가 높은 제품의 구매 확대가 필요하며, 하청 납품 제도 위반 사례 근절을 위한 사후관리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현석 한국가구산업협동조합연합회 전무 신소재나 신기술을 활용해 개발된 제품도 공공조달 시장에 진출 있도록 세부 확인기준에 대한 유연한 적용을 위해 업종별 위원회 설치 필요하다고 발언했다.

 

  김병건 한국조달연구원 혁신조달지원센터장 효과적인 제도개선은 운영방향에 대한 고찰을 통한 방향성을 먼저 설정하는 것이 중요하며, 개선 이후 실제 효율적인 제도 운영을 위해서는 충분한 실행력을 확보할 있도록 적정한 예산과 전문성이 확보될 필요 언급했으며,

 

  권경현 법무법인 진운 대표변호사 세부 기준 마련을 위해서는 시장구조와 기업 생태계 등에 대한 심도있는 분석과 업계 의견 수렴이 필요하며, 직접생산확인기준 위반 취소와 관련해 중소벤처기업부와 조달청 합리적인 역할 조정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용우 중소기업중앙회 공공구매지원부장 새로운 복합 산업의 등장에 따라 생산(제조) 개념 재정립이 필요하다고언급하고 직생제도의 안정적이고 효율적 운영을 위해 직생 위반 사전예방 등을 위한 사후관리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협동조합 업체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조진형 중소기업중앙회 협동조합본부장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을 면밀히 검토하여 효과적인 제도 개선이 이루어질 있도록 노력하겠다 밝혔다.